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부속 목동병원

Total 228,1/16 Page  

제 목   온열질환에 취약한 어르신들, 무더운 날 낮에는 가급적 외출 자제하세요!
파 일  

온열질환에 취약한 어르신들,
무더운 날 낮에는 가급적 외출 자제하세요
!

# 연일 계속되는 폭염에 인천 고인돌 광장에서 제초 작업을 하던 A(74)씨가 열사병으로 숨졌다.
#
지난 518일 오전, 밭에서 일하던 임 모(72·)씨가 어지럼증과 탈진 증상으로 쓰러져 소방대원에 의해 병원에 이송되었지만 끝내 숨을 거뒀다.

더위가 기승을 부리면 주변에서 이러한 안타까운 소식들이 심심찮게 들린다. 몇 년 전만 해도 6월 중순을 넘어야 발령되었던 폭염 특보가 올해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5월 중순으로 앞당겨졌다. 이처럼 올해도 무더위 기세는 물론 이에 따른 건강 피해가 만만치 않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각 가정에서는 일찍부터 온열질환 예방에 신경을 써야 한다.

무더위로 고개 든 온열질환, 만성질환 있는 65세 이상 노인층 특히 주의해야
온열질환은 열 때문에 발생하는 응급 질환으로
, 대개 무더위에 장시간 노출될 경우 발생한다. 폭염이 지속되어 체온이 증가하면서 탈수 증상이나 의식 소실 등이 나타나는 일사병과 열사병, 근육에 경련이 일어나는 열경련 등이 대표적이다. 또한 강한 자외선에 노출되어 일시적으로 눈에 화상 증상이 나타나는 광각막염, 높은 온도와 습도로 인한 피부 질환 등도 이에 속한다. 이는 대개 어지럼증과 피로감 등의 증상을 유발하는데, 심한 경우 사망에도 이르게 할 수 있다.

폭염은 누구에게나 영향을 줄 수 있지만 65세 이상의 노인이나 심뇌혈관 질환자, 어린이에게 보다 위협적이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신고 된 온열질환자는 2015(1,056) 대비 두 배 이상 증가한 2,125명으로 보고되며, 이 중 60세 이상 노인 온열질환자가 786명으로 기록되었다. 10명 중 4명이 60세 이상의 고령자인 셈이다.

이홍수 이대목동병원 노인의학센터장은 우리 몸은 체온 조절을 위해 땀샘에서 땀을 분비하도록 되어 있는데 노인들은 땀샘의 기능이 떨어져 땀 배출을 통한 체온 조절이 잘 이뤄지지 않고, 또 대부분의 노인들이 갖고 있는 만성질환 역시 외부 온도에 대한 정상적인 반응을 저해시키거나 복용 약물이 체온 조절을 방해할 수 있다이에 고령자들은 신체 노화로 인해 온열질환에 더욱 취약할 수밖에 없으므로 평소 생활 건강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평소 수분 섭취와 운동으로 대비하고, 증상 있을 땐 서늘한 곳으로 이동해 충분한 휴식 필요
온열질환 예방을 위해서는 여름철 갈증을 느끼지 않더라도 평소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는 습관을 가질 것을 권장한다
. 카페인 음료나 주류는 오히려 탈수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물이나 스포츠 음료 등으로 수분을 섭취해야 한다. 또 규칙적인 운동으로 더위에 대한 적응 능력을 키우는 것도 도움이 되며, 무엇보다 낮 12시부터 오후 5시 사이에는 건강 피해가 가장 많이 발생하므로 이때는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지난해 온열질환자의 72.6%(1,116)가 오전 10~오후 6시 사이에 발생했다. 부득이하게 야외 활동을 할 때는 양산이나 챙이 넓은 모자 등을 이용해 햇볕을 차단하며 헐렁하고 밝은 색상의 옷을 입는 것이 좋다. 또 바깥 활동을 하더라도 그늘에서 일정 시간 휴식 시간을 갖는 것도 도움이 된다.

이홍수 이대목동병원 노인의학센터장은 어르신들은 더위가 심한 오후 시간에 밭일이나 야외 활동을 오래 하다가 얼굴이 창백해지고 두통과 구토 등이 나타나는 일사병을 많이 겪게 된다여름날 갑자기 발생한 이상 증상을 방치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는 열사병으로 악화될 수 있는 만큼 증상이 심하다면 즉시 119에 신고하고, 구급차가 도착할 때까지 서늘한 곳으로 이동해 선풍기 등으로 바람을 불어주고 수분을 보충해야 한다. 또한 고령자들은 스스로 신체 변화를 인지하기가 어려울 수 있으므로 주변에서도 함께 어르신들의 건강 상태를 유심히 살펴보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관리자]  [여성건강캠페인]‘졸졸졸’ 물소리에도 소변 ‘찔끔’ 밤낮없이 여성 괴롭히는 ‘과민성 방광’
[관리자]  한국인 위협하지만 몰라도 너무 모르는 ‘두경부암’, 가장 확실한 예방법은 ‘금연과 금주’